Submitted by anarchoreposter in Fascism (edited )

《다민족, 다인종사회》론은 민족말살론

'Multiethnic, Multiracial' Thoery Amounts to Genocide - Rodong Sinmun, April 27th, 2006

최근 남조선에서 우리 민족의 본질적특성을 거세하고 《다민족, 다인종사회》화를 추구하는 괴이한 놀음이 벌어지고있다.

Recently, in the South, a ridiculous movement has taken root whose objective is to castrate our people of our essential qualities and to implement a 'multiethnic', 'multiracial' society.

이 소동의 연출자들은 남조선이 미국인 등 여러 인종의 피가 섞인 《혼혈의 지역》이라느니, 《페쇄적인 민족주의 극복》이니, 미국과 같은 《다민족국가의 포용성과 개방성》이니 하는 황당한 설을 들고나오고있다.

The perpetrators of this nonsense suggest that South Korea is a land of mixed bloodlines, including Americans, and that work must be done to 'defeat isolationist nationalism' and to embrace 'multicultural tolerance and openness' just like America.

말마디자체도 민족적감정에 칼질하는것이지만 보다 엄중한것은 이 반민족적인 《다민족, 다인종사회》론이 벌써 론의단계를 벗어났다는데 있다. 이미 지금까지 《단군의 후손》, 《한피줄》, 《한겨레》 등을 강조하여온 초등학교, 중고등학교교과서에 2009년부터 《다인종, 다민족문화》와 관련된 내용을 포함시키며 《국제결혼가정》, 《외국인근로자가정》 등의 용어도 《다문화가정》으로 바꾸기로 하였다.

The very words slash away at our peoples' sentiments, but a more pressing matter is that this anti-folk 'multiethnic, multiracial' theory has surpassed the theoretical stage. Whereas their grade-school textbooks previously emphasized our 'common descent from Dangun', 'shared bloodline', and 'the oneness of our folk', from 2009 and onwards, it will include content on 'multiethnic, multiracial' theories, and phase out terms such as 'international marriage', 'foreign workers' in favor of 'multiculturalism'.

민족적분노를 금할수 없게 하는 말그대로의 망동이 아닐수 없다.

This is a despicable act from which it is impossible to withhold our national anger.

결론부터 말한다면 남조선의 친미사대매국세력이 운운하는 《다민족, 다인종사회》론은 민족의 단일성을 부정하고 남조선을 이민족화, 잡탕화, 미국화하려는 용납 못할 민족말살론이다.

To sum up our conclusions on this matter, the 'multiethnic, multiracial' theory espoused by the traitorous pro-American southern serviles is unacceptable because it is a genocidal theory that aims to deny the unity of our folk and turn the south into a miscegenated, Americanized, alien land.

민족은 력사적으로 형성된 민족성원들의 사회생활단위이고 운명공동체이며 해당 민족은 다른 민족과 구별되는 특성이 있어 민족으로 존재하는것이다. 사람들의 운명과 사회발전은 민족과 떼여놓고 생각할수 없다. 민족성은 개별적인 사람과 사회발전에서 중요한 무기로 된다. 하기에 모든 민족이 자기의 고유성을 귀중히 여기고 우수성을 부각시키며 그것으로 민족성원들을 각성, 단합시키는데 힘을 넣고있다. 《세계화》의 물결이 어지럽게 범람하는 오늘날 그에 대처하여 민족성을 더욱 내세우며 그 보호의 장벽을 쌓으면 쌓았지 스스로 부정하는 나라와 민족은 없다.

Ethnicities exist because they have separate qualities from other peoples and because they were formed as common unit of social life for the folk historically. The progress of society and the destiny of men cannot be thought of separately from the minjok (a term that comes up repeatedly; I would transalate it as volk, honestly. -tr). The essense of our minjok is a valuable weapon in individual and societal growth. All ethnicities strive to hold precious their unique qualities, their superiority, and to vitalize and unite their *minjok-*members (volksgenossen comes to mind. -tr). In a world where the murky waves of globalization wash over the nations, no folk deny their own qualities; rather, they assert their uniqueness and build up walls of protection.

지배주의와 식민주의가 약소민족들의 운명을 위협하는 현실에서 우리 단일민족의 고유성과 우수성을 부정하는것은 민족의 정신무장해제를 설교하는 반역행위이다.

When colonialism and hegenomic ambitions threaten the destiny of smaller peoples, to deny our uniqueness and superiority is treasonous, and *minjok-*disarmament.

《다민족, 다인종사회》론을 제창해나서는 남조선의 친미매국세력은 민족관과 사회력사발전에 대한 초보적인 리해조차 없는것은 물론 한쪼박의 민족의 넋도 없는 얼간망둥이들이다.

The pro-American traitors of the South espousing 'multiethnic, multiracial' theories are dull worms without minjok-pride who lack a fundamental understanding of our national outlook and the growth of societies throughout history.

단일성은 세상 어느 민족에게도 없는 우리 민족의 자랑이며 민족의 영원무궁한 발전과 번영을 위한 투쟁에서 필수적인 단합의 정신적원천으로 된다. 민족의 단일성이 그처럼 귀중하기에 그것을 살리기 위해 우리 겨레가 피와 목숨을 바쳐 장구하고 험난한 통일의 길을 걸어온것이며 지금은 애국의 열정을 다해 6.15통일시대를 가꾸어가고있는것이다. 민족의 단일성을 살려나가지 않는다면 미국의 지배주의책동앞에서 민족도 개개인의 운명도 지켜낼수 없으며 독도령유권주장에 비낀 일본반동들의 재침기도도 막아낼수 없다. 《다민족, 다인종사회》론의 반민족성은 바로 민족자체를 부정하고 나라와 민족을 제국주의자들에게 내맡긴다는데 있다.

The unity of our minjok is a pride of our nation unequalled by any other folk in the world, and a source of inspiration towards unity and strife towards progress and prosperity. It is precisely because our purity is precious that we have walked a bloody, harsh, historical path of unification and continue to build an age of unification according to the agreements of June 15th. If the unity of our minjok is besmirched, it is impossible to protect the destiny of our individuals, and that of our folk, from the colonial schemes of the Americans and the Japanese reactionaries' wish to re-invade with their claims on Dokdo. The anti-minjok nature of 'multiethnic, multiracial' society is in that it denies the very being of our minjok and that it throws away our nation and minjok to be taken by the imperialists.

온 겨레가 힘을 합쳐 갈라진 조국을 통일하고 단일민족의 존엄과 위용을 높이 떨치자고 하는 때에 남조선에서 민족부정론, 민족말살론이 나왔다는데 보다 엄중한 문제가 있다. 지금은 북과 남이 60여년간의 분렬을 끝장내고 민족의 구조적인 단일성을 확립해가는 자주통일시대이며 이 시대의 대세는 《우리 민족끼리》이다. 《다민족, 다인종사회》론은 이 시대의 기본리념을 거세하는 독소이고 반통일론리이다. 남조선에서 겨레의 지향에 배치되는 반민족론이 제창되는것은 명백히 북과 남을 혈통이 서로 다른 지대로 만들고 6.15통일시대를 가로막으며 민족을 영구분렬시키려는 《한나라당》을 비롯한 친미족속들의 범죄적인 기도와 미국의 배후조종의 결과이다.

When our entire people strives to unite the nation and to heighten the sanctity and pride of our pure folk, it is a grave situation that the South is now driven towards the denial of our folk and genocide. This is an age when the North and the South ends sixty years of separation and reestablishes the structural unity of our folk, and the zeitgeist is 'Our Folk Together'. 'Multiethnic, multiracial' theory is a poison that castrates the very ideology of our time, and an anti-unification canard. The fact that anti-folk theories are gaining ground in the South points to a scheme by the Americans and their collaborationist traitors such as the 'Grand National Party' to permanently split the minjok, to make the North and South different lands ethnically, and to destroy the spirit of June 15th.

남조선에서 제기되는 혼혈인문제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남조선에 대한 군사적강점의 산물이다. 이러한 비극적현실을 끝장내기 위해 미군철수의 기치를 들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그것을 사회화하려 하고있으니 얼마나 쓸개빠진자들인가.

The issue of miscegenate people in the south is a result of American military supremacy over the south. How cowardly, to try to institutionalize their dominance instead of driving them out of the peninsula.

남조선에서 민족적수치와 분노를 금할수 없게 하는 《다민족, 다인종사회》론이 공공연히 나돌고 그것을 현실에 적용하려는 움직임이 나오고있는것은 세계를 일극화하려는 미국의 범죄적책동이 얼마나 위험한것인가를 그대로 보여준다.

The fact that the humiliating and infuriating theory of multiculturalism is now a public matter in the south, being applied to policy, shows the danger of the criminal American plot to create a unipolar world.

남조선의 각계각층 인민들은 주체성과 민족성을 저버린 나머지 우리 민족의 혈통마저 흐리게 하고 민족자체를 말살하려는 사대매국세력의 반민족적책동을 단호히 배격하여야 한다. 그리고 우리 민족제일주의와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민족을 지키고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애국투쟁에 적극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The southern folk must firmly reject the anti-minjok plot, by the traitors who have abandoned our independence and uniqueness, to muddy the very bloodline of our minjok. The ideal of the primacy of our people, and 'Our Minjok Together' must be heightened in our minds, and the struggle towards the protection of our people and unification must go on.

---

6

Comments

You must log in or register to comment.

masque wrote (edited )

The progress of society and the destiny of men cannot be thought of separately from the minjok (a term that comes up repeatedly; I would transalate it as volk, honestly. -tr).

Just according to keikaku ("keikaku" means plan -tr).

4

d4rk wrote

Don't you mean
H a n
s u p r e m a c y

2